NEWCAR

충분한 변화를 느껴라, 메르세데스 AMG GT S

이 정도 변화로도 충분하다. 이처럼 극단적인 FR 스포츠카가 또 없으니까

2018.10.05

GT C와 같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범퍼를 달았다. 참고로 이제 가로·도트 그릴은 벤츠, 촘촘한 세로 그릴은 마이바흐, 널찍한 세로 그릴은 AMG가 사용한다.

 

AMG GT가 이런저런 변화를 거쳤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는 이 차를 ‘2018년형’으로 구분하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부분변경으로 보기도 한다. 사실 이번 업데이트는 연식변경치곤 변화 폭이 크고, 부분변경이라기엔 조금 부실해 명확히 규정짓기 어렵다. 뭐가 됐건 AMG 입장에선 데뷔 4년 차에 접어들었으니 환기가 필요하긴 했을 것이다. GT C, GT R 등 그간 등장한 가지치기 모델들과 분위기를 맞출 필요도 있었을 테고.

 

눈에 띄는 변화는 주로 앞모습에 집중됐다. 수직 바 15개를 세운 파나메리카나 그릴과 공기흡입구를 넓힌 범퍼 덕분에 인상이 한층 더 과격해졌다. GT C와 GT R의 부품을 이용한 변화지만, 우리에게만큼은 아주 신선하다. 부품을 제공한 두 모델 모두 국내에 수입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범퍼 아래쪽엔 앞선 두 모델처럼 액티브 그릴도 들어간다. 상황에 따라 냉각기로 가는 바람을 막아 공기저항을 줄여주는 장비인데, 열이 워낙 많은 엔진이라 사용 빈도가 얼마나 클지는 의문이다. 이 외의 변화들은 뒤쪽 방향지시등(이제 불빛을 안쪽부터 순차적으로 밝힌다), 계기반(디자인이 더 세련돼졌다), 도어 스카프(AMG 로고에 불이 들어온다) 등 기존 오너 또는 예비 오너나 민감하게 반응할 법한 자잘한 것들이다.

 

엔진에 담긴 변화 역시 마찬가지다. 관심 있는 사람만 눈치챌 수 있을 만큼 미묘하다. 시승차인 GT S의 경우 최고출력은 510마력에서 522마력으로, 최대토크는 66.3kg·m에서 68.2kg·m로 높아졌다. 비율로 따지면 2~3퍼센트 정도다. 터보차저 압력(부스트)을 0.01바 정도 높이면 이런 결과가 나오려나? 성능 차이는 솔직히 느낄 수가 없다. 아마 기존 모델과 한자리에서 비교시승을 했어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0→시속 100킬로미터 가속시간마저 3.8초로 같으니 말이다. 변속기도 이전과 같은 7단 듀얼클러치다.

 

물론 짜릿한 운전감각 역시 그대로다. 무지막지한 토크와 심장을 두들기는 사운드, 그리고 거대한 대포를 휘젓는 듯한 조종감각과 높은 접지력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자극을 유지하고 있다. 당연히 탄탄한 기본기도 여전하다. GT가 4년 남짓한 시간 동안 전 세계 모터스포츠 GT카 클래스를 장악한 데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사실, 조금 더 기다리면 ‘진짜’ 부분변경 GT를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메르세데스 AMG가 GT의 라이벌로 지목한 포르쉐 911이 세대교체를 앞두고 있으니 말이다. 게다가 디지털 계기반, 와이드 디스플레이, 새 스티어링휠, 9단계 TCS 등 도입이 예상되는 장비도 적지 않다. 그럼에도 지금 GT를 구입할 이유가 있을까? 물론이다. 이번 GT는 눈에 보이지 않는 완성도가 높아졌다. 근거를 찾을 수 없어 명확히 설명할 길이 없을 뿐이다. 특히 가고, 서고, 돌 때의 연결 과정이 굉장히 매끈해졌다. 실내 조립 품질 역시 개선됐다. 각 패널이 한층 더 단단하게 맞물린 것은 물론, 자글자글한 잡소리도 자취를 감췄다. 차체가 비틀릴 때마다 나던 카본 루프 소음도 이젠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생산 라인 안정화에 따른 변화라고 하기에는 그 차이가 적지 않다.

 

물론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시장에 이런 존재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FR 스포츠카의 운전감각을 이처럼 극단적으로 과장되게, 또 근사하게 풀어낼 수 있는 차가 또 있을까? 이런 감각에 빠진 사람에겐 대안이 없다. 예상컨대, 메르세데스 AMG 스스로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4년 차 업데이트 폭이 딱 이 정도인 걸 보면.

 

 

MERCEDES-AMG GT S

기본 가격 2억900만원
레이아웃 앞 엔진, RWD, 2인승, 2도어 쿠페
엔진 V8 4.0ℓ DOHC 트윈터보, 522마력, 68.2kg·m
변속기 7단 자동(DCT)
공차중량 1675kg
휠베이스  2630mm
길이×너비×높이  4555×1940×1290mm
복합연비 7.7km/ℓ 
CO₂ 배출량  229g/km

 

 

 

모터트렌드, 자동차, 메르세데스 AMG, GT S, 부분변경, 연식변경, FL, 쿠페, 스포츠카, 프론트 미드십, 파나메리카나, 모터트렌드코리아, 모터트렌드코리아닷컴, MOTOR TREND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류민PHOTO : 박남규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