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출시, 뼈 속부터 달라졌다!

TNGA 플랫폼+하이브리드 시스템...진보한 정숙성과 승차감, 실내공간, 안전사양 갖춰

2018.11.06

 

토요타 코리아는 6일 신형 아발론 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아발론은 토요타를 대표하는 대형 세단이다. 국내에서는 2013년부터 가솔린 모델을 판매해 왔으며 이번에 내놓은 5세대 아발론부터는 하이브리드 모델만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아발론 하이브리드는 성능을 미적으로 표현하는 ‘테크니컬 뷰티(Technical Beauty)’ 콘셉트로 디자인됐다. 토요타 관계자는 “스포티하면서도 우아한 풀 사이즈 세단의 품격과 성능을 웅변한다”며 “풀 LED 헤드램프와 언더 그릴을 강조한 전면 디자인은 과감하면서도 세련된 아발론의 저중심 스탠스를 잘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향후 토요타가 지향하는 디자인 아이덴티티의 방향성을 잘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토요타는 새로 개발한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 플랫폼을 기반으로 아발론을 만들었다. 구조용 접착제와 레이저 스크류 용접(LSW)을 적용해 차체강성을 높였다. 크기는 이전 세대보다 15밀리미터 길어지고, 15밀리미터 넓어졌다. 휠베이스도 50밀리미터 길어졌다. 이로써 중심을 낮추고 자세를 안정적으로 구현해 디자인과 주행성능이 모두 향상됐다. 토요타는 “뛰어난 승차감은 물론 고속 주행안정성 또한 높은 수준으로 확보해 더욱 다이내믹한 주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고 수준의 열효율을 실현한 2.5리터 다이내믹 포스 엔진과 기존에 비해 약 20퍼센트나 효율을 끌어올린 파워컨트롤 유닛이 힘을 모아 시스템 출력 기준 최고 218마력을 발휘한다. 연비는 리터당 16.6킬로미터다.

 

 

조용한 실내는 대시보드패널과 바닥, 천정 등에 광범위하게 들어간 흡∙차음재 덕분이다. 최적으로 재배치해 소음을 최대한 억제했다. 4점식 엔진 마운트 또한 적소에 배치해 진동을 감소시켰다. 실내는 운전석과 동반석을 명확하게 구분해 독립적인 공간을 제공한다. 센터페시아는 수평축을 강조해 높은 개방감과 넓은 시인성을 보장한다.

 

 

에어백은 동급 최다 수준인 10개가 들어갔다.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BSM)와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은 물론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SS)도 새로 적용했다. 이로써 차선이탈 경고(LDA)와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DRCC), 긴급 제동 보조시스템(PCS), 오토매틱 하이빔(AHB)을 모두 갖추게 됐다. 아울러 운전자가 가속 페달을 밟은 상태에서 변속 레버를 작동할 경우 갑작스러운 출발을 방지하고 과도한 가속을 억제해 사고를 예방하는 드라이브 스타트 컨트롤(DSC)도 들어갔다.

 

 

오늘부터 판매에 들어간 5세대 신형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판매가격은 4660만원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토요타 전시장에 문의하면 된다.

 

한편, 토요타 코리아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 아발론 하이브리드 특별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오는 11월 12일 진행되는 엘르 스타일 어워드에도 신형 아발론을 선보일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토요타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