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CHCAR

다 좋은데...기아 포르테

이 모든 호화로운 옵션에도 한 가지 문제 때문에 심사위원의 호응이 금세 끝났다. 바로 변속기다

2019.01.12

 

WE LIKE날카로운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 디자인WE DON’T LIKE무기력한 CVT, 무딘 핸들링 반응

 

새로 바뀐 기아 포르테(한국 시판명 K3)는 안팎 디자인이 모두 좋아졌다. 그리고 여느 기아차와 마찬가지로 편의장비를 충분히 갖추고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나왔다. 심사위원 대부분은 포르테의 겉모습을 높이 평가했다. 매켄지는 이렇게 말했다. “무르익을 대로 무르익었어. 한 단계 높은 모델을 보는 듯해. 기아 디자인이 거의 완성 단계에 다다른 것 같아.”

 

 

실내에선 동그란 송풍구에 대한 칭찬이 쏟아졌다. 프랭크 마커스는 “이거 벤츠 아니야?”라며 놀라움을 표시했고, 마크 렉틴은 실내 공간을 보고 “경제적인 아우디 A4라고 해도 충분하겠다”고 평가했다. 공조장치 밑에 2단으로 만든 스마트폰 무선충전 패드는 옵션이지만 다들 마음에 들어 했다. 자동차 제조사가 스마트폰 공간을 신경 썼다는 것 자체만으로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시승차는 고급 옵션이 모두 들어갔다. 열선과 통풍 기능이 있는 앞자리,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 운전자 주행보조 기능, LED 헤드램프, 하만카돈 오디오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까지. 이 모두를 누리는 값이 2만6415달러다.

 

 

아쉬운 건 이 모든 호화로운 옵션에도 한 가지 문제 때문에 심사위원의 호응이 금세 끝났다. 바로 변속기다. 이들은 CVT에 혹평을 쏟아냈다. 거칠고 시끄럽고 재미도 없다며. 매켄지의 말을 들어보자. “CVT가 파워트레인을 다 망쳐놨어. 단단한 서스펜션 탓에 노면에서 올라오는 피드백을 전혀 느낄 수 없어. 운전자를 거칠게 밀어내고 이리저리 쳐내기만 하잖아.” 흥미로운 건 이런 주행질감이 차를 스포티하게 몰아붙이면 조금 나아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포르테가 완전히 날렵한 차가 아닌 만큼 큰 위로는 되지 않았다.글_Michael Cantu

 

 

레이아웃앞 엔진, FWD, 5인승, 4도어 세단엔진/변속기직렬 4기통 2.0ℓ DOHC 16밸브/CVT공차중량(앞/뒤 무게배분)1330kg(61/39%)휠베이스2700mm길이×너비×높이4640×1800×1435mmCO₂ 배출량161g/km

 

 

 

 

모터트렌드, 자동차, 카 오브 더 이어, 현대차, 포르테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편집부PHOTO : <모터트렌드>편집부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