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DS 오토모빌, DS 7 크로스백 출시…아방가르드 SUV의 모든 것!

프랑스에서 온 프리미엄 브랜드 DS, 브랜드 정체성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주는 프리미엄 SUV DS 7 크로스백 국내 출시

2019.01.08

 

푸조와 시트로엥을 거느린 프랑스 PSA그룹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플래그십 SUV 모델 ‘DS 7 크로스백(DS 7 CROSSBACK)’ 출시와 함께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2014년 파리에서 탄생한 DS는 “프랑스의 명품 제조 노하우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모델들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왔다”면서 “혁신적인 제품과 온·오프라인 판매 네트워크, 고객맞춤형 서비스 ‘DS 온리유’ 등을 통해 차별화된 가치를 전달하며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져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DS 브랜드의 첫 번째 단독전시장인 ‘DS 스토어’를 열고 9일부터 DS 7 크로스백를 본격적으로 판매한다. 한불모터스는 성수동 직영 서비스센터에 DS 라운지와 전용 리셉션, 전담 인력을 마련하는 한편, 연내 DS 전시장 3곳을 추가 개소함으로써 고객 접점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DS 브랜드의 국내 첫 출시 모델인 DS 7 크로스백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을 선보이는 등,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DS 만의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 프로그램인 ‘DS 온리유(DS Only YOU)’도 선보였다. DS 온리유는 차량 점검 시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 픽업과 반납이 가능한 ‘DS 발렛’, 긴급 출동 서비스 ‘DS 어시스턴스’, 24시간 콜센터 ‘DS 앳유어서비스’, 그리고 통합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MyDS 앱’으로 구성된다.

 

 

DS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이사는 “독보적인 스타일과 품격을 선사하는 DS 브랜드와 DS 7 크로스백은 국내 수입차 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하반기 DS 3 크로스백을 출시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한편, 적극적인 투자와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와 제품의 차별화된 매력을 알려 국내 프리미엄 수입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S 브랜드 이브 본느퐁(Yves Bonnefont) 최고경영자(CEO)는 “우수한 제품에 대한 높은 안목과 감각을 지닌 한국 시장은 DS가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곳”이라며, “한불모터스와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프랑스의 럭셔리 노하우로 구현한 DS 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한국의 소비자들께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DS는 고급 소재와 디테일한 마감, 혁신기술 등 프랑스의 명품 제조 노하우와 감각을 더한 프리미엄 SUV ‘DS 7 크로스백’을 브랜드의 첫 모델로 한국에 선보였다. DS 7 크로스백은 2014년 브랜드 독립에 맞춰 신설한 DS 디자인팀이 만든 첫 번째 모델로, 33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된 DS의 야심작이다. DS의 대표적인 콘셉트카 디바인 DS(Divine DS)와 DS E-TENSE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대담함과 혁신을 추구하는 브랜드의 정체성 ‘아방가르드 정신(Spirit of Avant-garde)’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다.

 

 

DS는 DS 7 크로스백을 “강렬한 존재감과 카리스마 넘치는 외관 디자인, 프랑스의 명품 제조 노하우로 빚어낸 정교한 디테일, 역동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선사하는 첨단기술의 조화를 통해 프리미엄의 새로운 기준과 경험을 제시한다”고 소개했다.

 

앞모습은 DS 윙스(DS WINGS)로 불리는 큼직한 육각형 그릴과 예리한 선들이 만들어내는 근육질의 이미지에 빛의 화려함을 더했다.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로 이어지는 측면의 예리한 캐릭터라인은 역동성과 위엄을 부여한다.

 

 

DS 브랜드의 상징인 빛은 섬세하고 화려하게 다듬어졌다. 시동을 걸면 보랏빛을 발산하며 회전하는 ‘DS 액티브 LED 비전’ 헤드램프, 첨단 레이저 인그레이빙 기술로 파충류의 비늘을 형상화해 정교함과 생명감을 더한 ‘DS 3D 리어 라이트’, 수직형 주간주행등 및 스크롤링 방향지시등이 시각적인 효과로 화려함을 뽐낸다.

 

 

실내에도 세심함이 이어진다. DS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가죽 장인들은 소재의 선택부터 배치까지 모든 과정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품격 높은 공간을 연출했다”며 “총 21단계에 이르는 엄격한 과정을 거쳐 선택, 가공한 가죽과 알칸타라 같은 고급 소재는 물론이고 럭셔리 시계메이커에서 사용하는 정교한 인그레이빙 기법인 끌루드파리(Clous de Paris) 기요쉐(Guilloché) 패턴 등 내부 곳곳에서 디테일에 대한 장인의 노련함과 고집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프랑스 브랜드와의 협업도 돋보인다. 시동을 걸면 180도 회전하며 등장하는 프랑스 모터스포츠 전문 시계메이커 B.R.M 크로노그래프의 ‘B.R.M R180’, 그리고 프랑스 최고의 음향기업 포칼(FOCAL)의 일렉트라 하이파이 시스템과 14개의 스피커는 DS 7 크로스백의 실내에 시각적, 청각적인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인스퍼레이션(Inspiration)으로 불리는 DS 7 크로스백의 실내 테마 명칭은 파리의 유명 거리에서 가져왔다. 국내에는 럭셔리 브랜드샵과 튀일리 정원, 루브르궁이 위치한 거리를 모티브로 한 ‘리볼리(Rivoli)’, 파리지앵의 건강하고 활동적인 삶의 방식에 뿌리를 둔 ‘퍼포먼스 라인’을 선보인다. 리볼리는 다이아몬드 무늬 가죽으로 우아함을 더했으며, 퍼포먼스 라인은 알칸타라를 적용해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된 실내 분위기를 완성했다.

 

 

프랑스 장인정신의 절정을 보여주는 DS 7 크로스백은 2018 국제 자동차 페스티벌(Festival Automobile International 2018)에서 ‘가장 아름다운 인테리어’로 선정된 바 있다.

 

DS 7 크로스백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kg·m를 발휘하는 2.0리터 블루HDi 디젤엔진을 품었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EAT8)가 맞물린다. 차량 전방의 노면을 분석해 강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서스펜션이 동급 최초로 들어갔다. ‘DS 액티브 스캔 서스펜션’이다. 1955년 DS 모델에서 첫 선을 보인 혁신적인 유압식 서스펜션의 계보를 잇는 이 시스템은 카메라와 지면의 높낮이를 감지하는 4개의 센서, 그리고 3개의 가속도계를 통해 전방 5미터에서 20미터 내 노면 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 네 바퀴의 감쇠력을 독립적으로 전자 제어한다. 뿐만 아니라 가속과 스티어링, 제동과 같은 운전자의 조작까지 감지해 최적의 주행감을 선사한다.

 

 

야간에도 전방 도로의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해 주행 안전성을 높여주는 ‘DS 나이트 비전’도 탑재했다. 그릴에 넣은 적외선 카메라가 100미터 이내 사물이나 생물을 감지해 위험 정도에 따라 12.3인치 디지털 계기반에 감지 대상을 노란색 또는 빨간색 선으로 강조한다. 더해서 충돌 위험 시 경고음을 울려 운전자가 적절히 대응하도록 돕는다.

 

DS 7 크로스백은 준중형급(C세그먼트) SUV 최초로 반자율주행기술 ‘DS 커넥티드 파일럿’이 적용됐다. 여기에 자동 긴급 제동창치 등 10가지의 기본 안전사양에 6가지의 첨단 안전사양이 추가로 포함돼 역동적인 움직임 속에서도 최상의 안전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참고로 DS 7 크로스백은 유로앤캡(Euro NCAP)의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에 해당하는 별 다섯 개를 획득한 바 있다.

 

DS 7 크로스백은 총 두 개의 트림이 국내 출시된다. 쏘시크(So Chic)는 5190만원, 그랜드시크(Grand Chic)는 5690만원이다. 그랜드시크에 DS 나이트비전과 LTE내비게이션을 추가하면 5890만원이다. 모두 부가세는 포함했으며, 개별소비세 인하분은 반영하지 않은 가격이다.

 

DS 7 크로스백 제원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DS 오토모빌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