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기다려도 좋은, 신차 9대

올 하반기에는 어떤 차가 우리의 심장을 뛰게 할까? 기다릴 가치가 충분한 녀석들로 딱 아홉 대만 추렸다. 아, 한국 시장에서

2020.07.17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이르면 7월, 늦어도 9월 안엔 랜드로버 디펜더를 한국 땅에서 볼 수 있다. 랜드로버 코리아는 지난 6월 8일부터 사전계약도 시작했다. 디펜더는 랜드로버의 오프로더 DNA를 모조리 물려받은 모델이다. 지프에 랭글러가 있다면 랜드로버엔 디펜더가 있다. 1948년 암스테르담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됐는데 그땐 이름이 디펜더가 아닌 그냥 랜드로버였다. 이후 휠베이스가 다른 모델을 서로 구분하기 위해 90와 110이란 이름이 붙었다. 90는 휠베이스가 약 90인치(2286mm), 110은 휠베이스가 약 110인치(2794mm)였다. 디펜더란 이름은 1989년 디스커버리가 랜드로버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혼란을 피하기 위해 새롭게 지은 이름이다. 그러니까 디펜더의 조상은 1948년의 랜드로버다.

 

서론이 길었다. 이렇게까지 이름과 역사에 대한 설명을 늘어놓은 건 디펜더가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그간 한국 땅에 상륙하지 못한 건 배출가스와 안전 규제를 맞추지 못해서다. 그런데 지금은 어떻게 들어올 수 있게 됐느냐고? 과거의 그 디펜더는 2015년 단종됐다. 그리고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올 뉴 디펜더’란 이름으로 부활했다. 이름은 그대로지만 디자인과 실내는 완전히 달라졌다. 각진 모서리가 둥글어졌고 둥근 헤드램프의 위쪽이 뚝 잘렸다. 하지만 디펜더의 실루엣은 고스란하다. 눈길을 끄는 건 여느 랜드로버 모델과는 다른 실내 디자인이다. 운전대 너머에 디지털 계기반이 달린 건 비슷하지만 센터페시아에 쥐고 당길 수 있는 변속레버와 버튼이 달려 있다. 대시보드 아래에도 오프로더 느낌이 물씬 나는, 가로로 기다란 바가 달렸다.

 

국내에 우선 출시되는 모델은 휠베이스가 3022mm인 디펜더 110이다. 5인승 모델인데 직렬 4기통 2.0ℓ 인제니움 디젤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240마력을 낸다. 모든 트림이 에어 서스펜션을 기본으로 얹어 지상고를 기본 75mm까지 높일 수 있다(극단적인 오프로드 조건에서는 추가로 70mm를 더 높일 수 있다). 최대 도강 높이는 900mm다. 이 밖에 차 안 디스플레이에서 보닛 아래를 투과해 보는 것처럼 보여주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와 트렁크가 짐으로 꽉 차 있을 때도 룸미러로 뒤쪽 도로 상황을 볼 수 있는 클리어 사이트 룸미러 같은 신박한 기능도 챙겼다. 트림은 D240 S와 SE, 론치 에디션의 세 가지인데 차값이 각각 8690, 9670, 9290만원이다. 조금 비싸지 않느냐고? 디펜더 110은 휠베이스가 디스커버리보다 길다. 실제로 보면 크기에 압도될 거다.

출시 2020년 8~9월
출시 가격 8690만~9290만원

 

 

메르세데스 벤츠 GLB

메르세데스 벤츠의 새로운 콤팩트 SUV라는 사실만으로도 기다릴 가치는 충분하다. 길이×너비×높이가 4634×1834×1658mm로 현대 투싼보다 조금 커 가족과 함께 타는 패밀리카로 쓰기에도 손색없다. 실내에는 요즘 벤츠 모델이 돌려쓰는 가로로 기다란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대시보드 양쪽과 가운데에 놓인 둥근 송풍구도 화려하다. 운전대엔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과 오디오 등 차의 각종 기능을 조작하는 버튼이 빼곡하다. 콤팩트 SUV지만 벤츠 모델답게 전반적인 분위기가 꽤나 고급지다.

 

외모도 준수하다. 개인적으로 벤츠 SUV의 새로운 얼굴은 작은 차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다. 더 앙증맞고 귀여워 보인다. 글로벌 시장에는 5인승과 7인승 모델이 출시됐지만 한국에는 5인승 모델만 들어올 예정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담당자에게 출시 날짜를 슬쩍 물어봤는데 코로나19 사태로 예정보다 조금 늦어질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 8~9월이 유력해 보인다. 라인업은 세 종류의 휘발유 엔진과 네 종류의 디젤 엔진 모델로 꾸려졌는데 한국에 어떤 모델이 들어올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참고로 4기통 휘발유 엔진과 8단 듀얼클러치를 맞물린 250 4매틱은 최고출력 165마력에 최대토크 35.7kg·m를 내고, 4기통 디젤 엔진과 8단 듀얼클러치를 맞물린 220 d 4매틱은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40.8kg·m를 낸다. 아, 지난해 공개된 영국 판매가격은 3만4200~4만5950파운드(약  5185만~6966만원)다.

출시 2020년 8~10월
예상 가격 5000만~6000만원대

 

 

볼보 S90, V90 크로스컨트리

지난 2월 볼보자동차가 페이스리프트된 S90와 V90 크로스컨트리를 공개했다. 얼핏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보이지만 찬찬히 살피면 좀 더 대담해지고 깔끔해졌다. 우선 두 모델 모두 앞뒤 범퍼 아래에 길게 크롬 라인이 생겼다. 엉덩이 아래 양쪽에 달린 배기파이프로 사라졌다. S90는 트렁크 위쪽에 살짝 빚어 올린 스포일러도 생겼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움직이는 것처럼 차례로 조명이 들어오는 턴 시그널도 추가됐다. 바워스 앤 윌킨스 사운드 시스템도 업그레이드됐는데 소음을 상쇄시켜 차 안을 더욱 조용하게 해주는 기능이 더해졌고, 재즈클럽에 있는 것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음향 모드도 생겼다. PM 2.5 미립자 센서를 갖춘 진보된 공기청정 기능도 추가됐다. 중국 시장을 위해 개발된 이 기능 덕에 운전자는 센터페시아에 있는 디스플레이로 실시간으로 공기 질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새로운 S90와 V90 크로스컨트리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도 얹는다. 볼보 코리아는 두 모델을 8월 말~9월 초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S90에 거는 기대가 크다. 사실 가격 대비 구성을 생각하면 S90만 한 준대형 세단도 없다. 새 모델의 출시 가격이 아직 공개되진 않았지만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 6000만원대로 여유롭고 고급스러운 공간을 누릴 수 있을 거다.

출시 2020년 8월 말 9월 초
예상 가격 6000만원대

 

 

제네시스 GV70

<모터트렌드> 편집장이 애타게 기다리는 차 중 하나다. 이것만으로도 여러분이 기다려야 할 이유는 충분하지 않을까? 먼저 출시된 GV80에 마음을 뺏긴 편집장은 출시를 겸한 시승 행사에 다녀온 그날 바로 견적을 내보고 원하는 옵션을 최소로 넣어도 6000만원이 넘는다는 사실에 크게 낙담했다. GV70는 GV80보다 아랫급 모델이니 차값은 당연히 GV80보다 저렴할 거다(5000만원 언저리면 나도 고민에 빠질 것 같다). 부담스럽지 않고 고급스러운 국산 콤팩트 SUV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GV70는 훌륭한 선택지가 될 수 있다. 관건은 공간인데, 그래도 SUV니까 G70처럼 뒷자리가 비좁진 않겠지? 지금 한창 시끄러운 6기통 디젤 엔진은 얹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 2.5ℓ와 3.5ℓ 휘발유 엔진과 2.2ℓ 디젤 엔진이 얹힐 전망이다. 요즘 국내에서도 위장막을 쓴 GV70를 봤다는 목격담이 쏟아지는 것으로 봐 올해 안에 문제없이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실내는 공개된 사진이 없지만 GV80와 구성이 크게 다르진 않을 거다.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GV80의 영롱한 3D 디지털 계기반을 물려받았으면 좋겠다.

출시 2020년 9~12월
예상 가격 5000만~6000만원대

 

 

캐딜락 CT5

CTS의 뒤를 잇는 CT5가 하반기 국내에 출시된다. 영화 <배트맨> 시리즈 속 조커의 입처럼 길게 이어진 라디에이터 그릴이 강렬하다. 인상만 놓고 보자면 가장 기억에 남을 얼굴이다. 이름까지 바꾼 새 모델답게 실내도 완전히 새롭다. 그간 캐딜락 모델의 실내는 왠지 모르게 나이 든 느낌이 강했는데 신형 CT5는 젊고 세련돼졌다. 특히 아래로 넓어지는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와 그 아래 라인을 맞춰 배치한 버튼과 크롬 장식이 깔끔하다. 하지만 내가 가장 기다려지는 건 GM 모델 최초로 적용한 디지털 플랫폼이다.

 

 

GM은 지난해 차세대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을 공개하며 시간당 4.5테라바이트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얹어 자율주행 기술인 슈퍼 크루즈를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파워트레인은 2.0ℓ 휘발유 터보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맞물려 최고출력 237마력, 최대토크 33.5kg·m를 낸다. 길이×너비×높이가 4924×1883×1452mm로 BMW 5시리즈, 메르세데스 벤츠 E 클래스와 어깨를 겨룰 수 있다. 그러고 보니 올 하반기에 신형 5시리즈와 E 클래스도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출시 2020년 7월
예상 가격 5000만~7000만원대

 

 

포르쉐 타이칸

지난해 말 한국 시장에 얼굴을 공개하긴 했지만 정식 출시는 올 하반기다. 포르쉐의 첫 전기차라는 것만으로도 기대감 수직 상승이다. 터보 S는 론치 컨트롤을 쓰면 모터 출력이 최대 761마력까지 치솟아 ‘제로백’을 2.8초에 끊는다는데 과연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 테슬라 모델 S와는 또 어떻게 다를지도 궁금하다. 타이칸은 4S와 터보, 터보 S의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 중 엔트리 모델인 4S는 530마력짜리 퍼포먼스 배터리와 571마력짜리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의 두 가지 트림으로 나뉜다. WLTP 기준 주행거리는 퍼포먼스 배터리가 407km,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가 463km다. 실내 구성은 신형 911과 비슷하지만 변속레버가 놓인 자리에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운전대 너머로 보이는 디지털 계기반에도 아날로그 창이 없다. 또 하나 새로운 건 일반적인 전기차 충전 전압인 400V 대신 800V 시스템을 적용해 270kW의 급속 충전이 가능하단 거다. 이 초고속(?) 충전기로 22분 30초 안에 배터리 잔량을 5%에서 80%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포르쉐 코리아는 화끈한 충전을 위해 전국의 아홉 개 포르쉐 센터 외에도 10여 곳에 320kW의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차값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참고로 타이칸 4S의 독일 판매가격은 10만5607유로(약 1억4300만원)부터다.

출시 2020년 10~12월
출시 가격 1억4560만~2억3360만원

 

 

현대 싼타페

올 하반기에는 국산 신차 소식이 풍성하다. 풀 체인지와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국산차도 여럿이다. 이 가운데 가장 관심을 모으는 모델은 단연 현대 싼타페다. 사실 현대차는 6월 중순 새로운 싼타페의 온라인 출시를 계획했다. 하지만 날짜가 미뤄졌다는 소문이다. 업계에서는 7월 출시를 예상한다. 이번에 출시되는 싼타페는 3세대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이다. 하지만 그간 현대·기아차가 보여줬던 신차급 변신을 단행했다.

 

 

얼굴은 물론 실내가 완전히 달라졌다. 새로운 얼굴엔 커다란 프런트 그릴이 달렸는데 현대가 요즘 밀고 있는, 헤드램프와 한 몸인 일체형 그릴이다. 위쪽 날카로운 헤드램프가 아래까지 연결돼 ‘T’자 형태를 띤다. 실내는 윗급의 팰리세이드와 비슷하다. 센터터널에 변속 버튼과 둥근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를 갖췄고, 운전대 너머엔 디지털 계기반을 달았다. 파워트레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팰리세이드에 얹힌 2.2ℓ 디젤과 3.8ℓ 휘발유 엔진이 유력해 보인다.

출시 2020년 7월
예상 가격 3000만원대

 

 

푸조 2008

일단 잘생겼다. 1세대 2008이 껑충한 크로스오버 느낌이었다면 2세대는 SUV답게 당당하고 다부진 모습이다. 신형은 이전 모델보다 길이, 너비, 휠베이스가 각각 140, 30, 65mm 늘었다. 대신 높이가 20mm 낮아져 균형 잡힌 몸매로 거듭났다. 얼굴만 달라진 건 아니다. 실내도 완전히 새로워졌다. 작고 심플한 운전대 너머로 테두리에 각을 살린 디지털 콕핏이 놓였다. 운전석 쪽으로 살짝 돌아앉은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 아래에는 세련된 크롬 장식도 더해졌다. 그 아래 피아노 건반 같은 버튼도 근사하다. 콤팩트 SUV답지 않은 고급스러운 실내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3000만원대 콤팩트 SUV에 과분한 실내와 공간이다.

 

 

또 하나 기다려지는 건 전기차 버전 e-2008이다. 한불모터스는 6월 15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하고 3분기 한국 시장에 신형 2008 디젤 모델과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e-2008은 바닥에 50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깔고 앉아 WLTP 기준 주행거리가 310km에 이른다. 100kW 급속 충전기로는 30분 안에 배터리의 80%를 채울 수 있다. 마이푸조 애플리케이션으로 충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충전이 다 됐으니 얼른 차를 빼달라”는 전화에 시달릴 염려도 없다.

출시 2020년 7~9월
출시 가격 3290만~3590만원

 

 

폭스바겐 티록

작고 예쁘며 실용적인 수입 SUV를 찾는 사람들은 몇 달만 기다리시라. 폭스바겐 티록은 길이가 4234mm, 휠베이스가 2603mm로 볼보 XC40보다 조금 작지만 단정하면서 암팡진 얼굴이 매력적이다. 지붕에서 트렁크로 떨어지는 라인도 날렵하게 깎아 옆 라인이 정말 예술이다. 지붕 색깔도 다르게 조합할 수 있어 나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다(개인적으로 파란색이나 빨간색 보디에 새하얀 지붕이 정말 예쁜 것 같다). 실내는 폭스바겐 모델답게 깔끔하다. 운전대 너머에 디지털 계기반이 달렸고, 대시보드 위쪽에 큼직한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놓였다. 그 아래 버튼과 둥근 다이얼이 클래식한 분위기를 돋운다. 옵션에 따라 보디 컬러와 대시보드 장식 컬러도 맞출 수 있어 개성 있는 실내를 만들 수도 있다. 파워트레인 구성도 다양한데 새로운 2.0ℓ 디젤 엔진을 얹은 2.0 TDI는 7단 듀얼클러치와 맞물려 최고출력 190마력을 내며 독일 판매가격이 3만5105유로(약  4780만원)다.

출시 2020년 10~12월
예상 가격 3000만원대

 

 

 

 

모터트렌드, 자동차, 2020 뉴카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서인수PHOTO : 각 제조사 제공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