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DS 테치타, 포뮬러 E 6라운드 우승…더블 챔피언십 2연패 성큼

5일 재개된 포뮬러E 6라운드에서 DS 테치타의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 우승하며 시즌 선두 유지…드라이버 부문 종합 1위, DS 테치타 팀 부문 1위 유지

2020.08.06

 

DS 오토모빌(이하 DS)의 전기차 레이싱팀 DS 테치타(DS Techeetah)가 독일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베를린에서 재개된 포뮬러E 6라운드 경기에서 우승했다. 이로써 드라이버와 팀 부문 1위를 지켜내며, 2년 연속 더블포디움 달성에 한걸음 다가섰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월 말 5라운드 경기 이후 중단됐던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E 챔피언십의 2019/20 시즌이 8월 5일부터 13일까지 9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진행된다. 재개 후 첫 번째 경기인 6라운드에서 안토니오 펠릭스 다 코스타(Antonio Felix da Costa)는 최고점인 30점을 얻으며 2위와 12점, 3위와 40점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이전 경기인 5라운드부터 1위에 올라선 그는 재개 후에도 기세를 이어가며 누적점수 97점으로 다른 드라이버들을 크게 앞서고 있다. DS 테치타 역시 총 128점으로 팀 챔피언십 1위를 굳건히 지켜냈다.

 

 

이번 경기에서 다 코스타는 결승점에 도달했을 때 남은 에너지가 0% 뿐이었다. 하지만, 이미 2위와의 거리가 크게 벌어진 상황이라 안정적으로 결승선에 안착했다. 그는 "우승에 대한 압박이 있었지만 충분히 감당해낼 자신이 있었다"며, "이번 승리는 경기를 위해 힘써준 모든 팀원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자비에 메스탈랑 피농(Xavier Mestalan Pinon) DS 퍼포먼스팀 이사는 "온도가 급상승할 때 타이어에 큰 부담을 주는 특수한 지면이 있는 만큼, 에너지 관리와 함께 최적화된 세팅을 빠르게 찾아 성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승부의 핵심"이라며, "DS E-텐스 FE20의 개선된 소프트웨어와 드라이버의 상황 관리 능력이 확실한 차이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2019/20 시즌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된 상황을 고려해 기존 14라운드에서 11라운드로 단축했다. 남은 여섯 경기는 단 9일 동안 독일 베를린 템펠호프 서킷에서만 진행한다. 원래 시계방향으로 달리도록 설계된 서팃이지만, 첫 두 라운드에서는 반시계 방향으로 달리며 8, 9라운드에서는 시계방향으로 달린다. 때문에 안전 확보 지대인 런오프(Run Off)와 연석, 방해 요소 등의 재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마지막 두 레이스에서는 급커브가 추가되는 등 서킷이 완전히 재설계된다.

 

 

한편, DS는 국내에서 7월부터 포뮬러E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집약한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의 사전계약을 진행 중이다. 9월 중 출시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DS 오토모빌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