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볼보 S60·V60·XC40,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 달았다!

새로운 B엔진…연비효율 높이고 배출가스 낮춘 친환경 파워트레인

2020.08.20

 

볼보자동차코리아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21년식 모델 3종을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나선다. 대상 차종은 중형 프리미엄 세단 S60, 중형 프리미엄 크로스오버 크로스컨트리(V60), 수입 소형 SUV XC40 등 3개 모델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B엔진은 기존의 순수 내연기관을 대체한다. 운동 에너지 회수 시스템이 2.0ℓ 가솔린 엔진과 결합된다. 이를 통해 실제 주행에 있어 연비효율성을 높이고 배출저감 효과를 달성할 수 있다. S60 및 V60에 들어가는 B5 엔진의 최고출력은 250마력, 최대토크는 35.7kg∙m이다. XC40에 들어가는 B4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197마력, 최대토크 30.6kg∙m를 낸다. B엔진은 출발 가속과 재시동 시 약 14마력의 출력을 추가적으로 지원한다.

 

S60 인스크립션, V60 프로 등 최상위 트림의 상품성도 강화됐다. 특히 영국 바워스&윌킨스의 사운드 시스템은 기계적 공진을 제거하도록 개발된 컨티뉴엄 콘과 앰프, 실내 소음을 제거하는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과 재즈클럽 모드로 향상됐다. 또한 스마트폰 무선 충전 기능과 2열 USB C-타입 포트까지 갖췄다.

 

 

인스크립션 트림에는 스웨덴 오레포스와의 협업으로 완성된 크리스탈 변속기가 들어간다. 이 밖에도 전차종에 2021년식 모델부터 도입되는 볼보자동차의 새로운 안전 옵션인 케어 키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오너가 타인에게 차량을 빌려주기 전 최대 주행 가능 속도를 설정할 수 있는 기능으로 과속에 따른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볼보의 전동화 시대를 여는 B엔진은 환경과 효율성, 운전의 즐거움을 중요시하는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솔루션”이라며, “새로운 엔진과 강화된 옵션에도 불구하고 경쟁력 높은 가격대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 만큼 보다 많은 분들이 보다 진화된 스웨디시 럭셔리의 가치를 경험하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판매가는 S60 B5 모멘텀 4810만원, 인스크립션 5410만원, V60 B5 AWD 5330만원, 프로 5940 만원, XC40 B4 AWD 모멘텀 4670만원, R-디자인 4930만원, 인스크립션 5130만원이다. 아울러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의 무상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제공한다. 

 

 

 

 

볼보, 마일드하이브리드, S60, V60, XC40,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볼보코리아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