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메르세데스 벤츠, AMG GT C 로드스터 출시

최고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69.3kg·m…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7초 소요

2020.12.28

 

벤츠코리아가 정통 오픈톱 스포츠카 AMG GT C 로드스터를 공식 출시했다.  AMG GT C 로드스터는 지난 10월에 출시된 AMG GT 2도어 쿠페의 부분변경 모델인 AMG GT의 고성능 오픈톱 모델이다. 

 

AMG GT C 로드스터의 프론트 스플리터, 사이드 스커트, 옆면 흡기관 및 에어 아울렛에는 실버 크롬 소재가 들어갔다. 사다리꼴 모양의 배기구 덮개와 19인치 및 20인치 AMG 10트윈 스포크 경량 알로이 휠, 레드 컬러의 브레이크 캘리퍼는 고성능 모델다운 차별성을 부여한다.

 

 

실내는 첨단 기능과 함께 한 단계 진화했다. V8 스타일의 센터 콘솔에는 디스플레이 스위치와 스마트폰처럼 조작이 가능한 터치패드가 들어갔다. 운전대에는 포뮬러원 스티어링을 연상시키는 AMG 스티어링 휠 버튼을 넣어 스포티한 룩을 구현했다. 특히 특정 주행 기능을 정확하고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AMG GT C 로드스터에는 패브릭 소프트톱을 넣었다. 개방감은 물론 소프트톱이 닫혀 있을 경우 AMG GT 2도어 쿠페의 실루엣을 그대로 유지한다. 다양한 오픈톱 기술도 들어갔다. 에어스카프는 시트 윗 부분에 히팅팬을 넣어 운전자와 동반자의 머리 및 목 부위를 따뜻한 공기로 감싸준다. 

 

총 3단계로 조절이 가능하며 주행 속도에 따라 풍향의 세기가 적절한 수준으로 자동 조절된다. 또한 운전자와 동승자의 목 부분과 머리 뒤쪽을 차가운 외풍으로부터 보호하는 전동 바람막이가 들어갔다. 롤 오버 바 사이에 위치해 차량 실루엣에 방해되지 않고 소음도 최소화했다.

 

 

엔진은 AMG GT와 동일하다. AMG 4.0ℓ V8 바이터보 엔진과 AMG 스피드시프트 듀얼 클러치 7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됐다. 최고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69.3kg·m를 내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7초 만에 도달한다. 

 

뿐만 아니라 AMG 전자식 리어 액슬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이 기본 사양으로 들어갔다. 운전자는 빠르게 가속하여 코너를 진입하거나 탈출할 수 있다. 고속에서 제동하거나 정지 상태에서 가속할 경우 더욱 안정적인 트랙션을 제공한다. 또한 AMG 리어 액슬 스티어링 시스템도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시속 100km까지 뒷바퀴가 앞바퀴의 반대 방향으로 조향 돼 더욱 민첩한 코너링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AMG GT C 로드스터에는 ‘슬리퍼리’,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레이스’, ‘인디비주얼’ 등 총 6가지 주행 모드와 함께 ‘마스터’ 기능이 포함된 AMG 다이내믹스가 들어갔다. 커맨드 온라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에 새롭게 추가된 AMG 트랙 페이스는 종횡 방향 가속, 가속 페달, 제동 페달 또는 스티어링, 드리프트 각도 등 수많은 세부 주행 데이터 기록을 분석해 개인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지속적으로 개선시킨다. 

 

안전 및 편의 사양도 다양하다. 벤츠의 안전 시스템인 프리-세이프와 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및 제동, 출발까지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사각지대 어시스트, 차선 이탈 방지 패키지가 기본으로 들어갔다. 이 밖에도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키레스 고 패키지와 파킹 어시스트 파크트로닉 등을 넣었다. AMG GT C 로드스터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억1690만원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메르세데스 벤츠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