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기아차, 2021 모하비 출시...ADAS 강화

기아차 최초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 적용...후석 승객 알림, 스마트폰 무선충전 등 모든 트림 기본

2021.01.11

 

기아자동차는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식 모하비를 출시했다. 기아차는 “2021 모하비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편의 장비를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계, 승차감 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2021 모하비에는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새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 Ⅱ(HDA Ⅱ, Highway Driving Assist Ⅱ)가 들어갔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운전대를 제어해 차로 변경을 도와주고, 시속 20km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가까이 끼어드는 차에 대응한다.

 

 

그 밖에도 한층 강화된 ADAS가 제공된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NSCC-R, Navigation Smart Cruise Control-Ramp)는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안전한 속도로 조절한다.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 Smart Cruise Control-Machine Learning)은 운전자의 평소 주행 성향을 반영해 주행한다.

 

 

아울러 교차로 좌우측에서 다가오는 차와 충돌 위험이 감지될 때 제동을 도와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 차량(FCA-JC,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Junction Crossing)과 차로 변경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와 충돌할 위험이 있을 때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추월시 대향차(FCA-LO,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Lane-Change Oncoming)가 들어갔다. 차로 변경 시 옆 차로에서 선행하는 차와 충돌 위험이 감지될 때 회피 조향을 돕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측방 접근차(FCA-LS,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Lane Change Side) 등도 더했다.

 

 

2021 모하비에는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가 기아차 최초로 적용됐다. 크기를 8.5인치에서 10인치로 키우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을 더했다. 패키지 옵션으로 묶지 않고 HUD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마스터즈 트림에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스마트 IMS, Intergrated Memory System)을 기아차 SUV 최초로 적용했다. 운전자 체형에 맞춰 운전대와 사이드 미러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준다. 후석 승객 알림(ROA, Rear Occupant Alert)과 스마트폰 무선충전은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넣었다.

 

 

V6 3.0ℓ 디젤 엔진은 강화된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유로6 RDE(Real Driving Emission) STEP2 기준을 충족한다. 가속페달은 오르간 타입이다. 앞유리창에는 차음 글라스를 끼웠다. 최근 차박 트렌드를 고려해 트레일러를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히치를 커스터마이징 품목에 새롭게 추가했다.

 

 

2021 모하비 판매 가격은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모두 부가세 포함 가격이며 개소세는 3.5% 기준이다.

 

 

 

 

 

기아, 모하비, 신차, 출시,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기아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