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새롭게 부활한 재규어 레이싱카 C-타입 컨티뉴에이션 최초 공개

탄생 70주년 맞아 한정판 C-TYPE 컨티뉴에이션 제작...엘레강스 콩쿠르에서 첫 공개

2021.09.06

 

재규어 C-타입의 탄생 70주년을 맞아 한정 제작된 C-타입 컨티뉴에이션이 영국 햄튼 코튼 팰리스에서 열린 엘레강스 콩쿠르에서 최초 공개됐다. 

 

 

재규어랜드로버에 따르면 C-타입 컨티뉴에이션은 재규어에 내구레이스 르망 24시간 첫 우승을 안긴 C-타입의 모터스포츠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 졌으며, 영국 코벤트리의 재규어 클래식 웍스에서 수작업으로 제작됐다. C-타입의 두 번째 르망 레이스 우승을 일궈낸 1953년형 C-타입을 토대로 했다. 

 

재규어 디자이너이자 공기역학 전문가인 말콤 세이어가 디자인한 C-타입은 2951년 르망 24시간에 처음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으며, 당시에는 볼 수 없는 선구적인 유선형 디자인으로 평균 150km/h의 속도를 기록하는 등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후 1952년 던롭과 함께 개발한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하고 엔진 및 서스펜션을 업그레이드해 평균 170km/h의 속도로 1953년 르망 24시간에서 1, 2위를 따냈는데, 이 경기는 평균 시속 160km 이상으로 완주한 최초의 경기가 됐다. 

 

재규어 클래식은 내년 열리는 C-타입 레이싱 행사를 앞두고 1953년 르망을 우승한 C-타입의 세부 내용을  반영해 디스크 브레이크와 트리플 웨버 40DCO3 카뷰레터, 최고 220bhp(제동마력)의 3.4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을 얹은 C-타입 컨티뉴에이션 모델을 만들 예정이다. 

 

 

재규어 클래식 팀을 해당 차량의 개발을 위해 약 2년 간 재규어의 모든 원본 도면과 당시 사용된 부품, 문서, 사진 등을 검토했다고 한다. 또 이 모든 정보를 취합해 재규어 최초로 3D CAD 모델을 구축해 1953년과 동일한 구조와 기술, 제작방법을 적용해 재규어 역사를 완벽히 담았다. 

 

제작에 9개월이 소요되는 3.4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을 위한 웨버 카뷰레터는 정확한기준에 맞춰 세심하게 개조됐다는 게 재규어 설명이다. 브레이크에 유압 작동유를 주입하는 기어박스의 플래시(Plessey) 유압 펌프와 엔진 베이 등 다른 디테일 요소는 기존 C-타입의 것을 반영했다. 

 

 

모든 C-타입 컨티뉴에이션 모델에 탑재된 루카스 룸 미러, 오리지널 사양의 시계와 게이지, 이그니션 스위치 등은 오리지널 C-타입의 디자인을 정교하게 재현해 냈다. 또 콕핏에는 오리지널 C-타입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차원의 하두라(Hardura) 트림과 오리지널 C-타입을 연상케 하는 실버 컬러 트림을 적용했다. 

 

외장색은 스웨이드 그린, 크림, 파스텔 블루,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등 12가지 옵션이 마련됐다. 화이트 또는 올드 잉글리시 화이트로 마감된 도어 라운델로 원하는 외관을 완성할 수 있다. 수용성 페인트를 사용하는 도색 작업에는 일주일이 걸린다. 

 

 

8가지 색을 고를 수 있는 가죽 시트는 브리지 오브 위어로 마감됐다. 국제자동차연맹(FIA) 승인을 받은 하네스 고정 시스템과 전복 방지 시스템을 장착해 트랙이나 폐쇄 도로에서도 안전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재규어, 레이싱카, C 타입, 70주년 기념, 한정판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재규어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