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루이스 해밀턴, ‘누구도 가보지 못한 길’F1 최초 100승 고지를 밟다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팀, 러시아 그랑프리 우승

2021.09.28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팀 소속 루이스 해밀턴이 지난 24일(현지시각)부터 26일까지 러시아 소치 오토드롬 서킷에서 치러진 ‘2021년 FIA 포뮬러원(F1) 월드 챔피언십 러시아 그랑프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해밀턴은 결선 레이스에서 5.848km 길이의 서킷 53바퀴를 1시간30분41초001 만에 주파해 가장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했으며, 팀 메이트 발테리 보타스는 같은 대회에서 5위를 기록했다. 

 

해밀턴은 이번 우승으로 F1 역대 최초로 통산 100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또 F1 개인 통산 포인트 4000점을 달성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시즌 F1의 전설로 불리는 미하엘 슈마허의 91승을 넘은 해밀턴은 통산 7번째 챔피언으로 슈마허의 역대 최다 챔피언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해밀턴은 지난 5월 스페인 그랑프리에서 F1 첫 100번째 폴포지션도 이뤘다. 

 

 

해밀턴은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정말 100승까지 올 수있을지 몰랐다”라며 “전날(예선)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이를 가능하게 해준팀에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경기장에서 공장에 이르기까지 최선을 다해 도와준 모든 이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100승 달성은 불가능했을 것이며 이 영광을 그 모든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토토 울프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팀 총괄은 “이번 경기의 마지막 몇 바퀴는 정말 치열했지만 우리는 결승선까지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라며 “믿기 힘든 역사를 써내려 가고 있는 해밀턴의 개인 통산 100승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했다. 울프 총괄은 “우리는 함께 F1 역사상 그 누구도 해내지 못한 업적을 함께 하고 있다”라며 “해밀턴의 업적은 단순히 경기와 우승을 떠나 한 사람이 남길 수 있는 위대한 승리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해밀턴은 올해 역대 최다 챔피언 기록에도 도전 중이다. 여기에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 팀도 컨스트럭터 부문에서 총 397.5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어 더블 챔피언십 타이틀이 유력한 상황이다.

 

 

 

 

메르세데스-AMG, 루이스 해밀턴, 페트로나스 F1팀, 러시아 그랑프리 우승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메르세데스 벤츠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