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車 반도체 공급난, 토요타 보면 해결책 보인다”

한국자동차연구원 ‘토요타 사례로 본 미래 반도체 공급난 대응방향’ 산업동향 보고서

2021.10.18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부족 문제를 비켜가기 위해서는 공급망 관리 시스템의 고도화와 지정학적 요소를 고려한 공급망 재편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16일 발표한 '토요타 사례로 본 미래 반도체 공급난 대응방향'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부족은 수요예측의 실패와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 수급 불안으로 인한 1차 공급난 이후, 일시적 회복을 보였으나 동남아시아 지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으로 2차 공급난에 봉착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의 자동차용 반도체 생산 부족이 상반기 자동차 생산에 영향을 미쳤다면, 하반기에는 지난 6~9월 반도체 생산 부족이 발목을 잡고 있다. 

 

특히 동남아의 말레이시아는 전 세계 반도체 패키징 테스트 공정(후공정)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7대 수출국이다. 인피니언·ST마이크로·인텔·NXP·TI(텍사스인스트루먼트)·온세미컨덕터 등 약 50개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현지 공장이 위치해 있지만, 지난 6월 첫 전국 봉쇄령 이후 공장 셧다운(가동중단)을 반복하고 있다. 베트남과 태국 역시 반도체 생산 공장이 가동 중단을 거듭하며 글로벌 공급망이 마비 수준에 이르렀다. 보고서는 “소량생산과 인증, 신뢰성 검증으로 공급 유연성이 부족한 자동차용 반도체에 더욱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했다. 

 

중국은 말레이시아발 공급 부족으로 연간 90만대 생산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또 미국은 지난해 9월 대비 24% 감소한 100만대가 판매돼 10년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토요타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위험관리와 전략적 투자로 1차 공급난에도 생산량이 증가했는데, 올해 상반기에 약 500만대를 판매해 글로벌 상위 5개 자동차 기업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보고서는 토요타가 내부적으로 위기대응 중심 시스템 및 공급망을 개선해 유연성을 확보했고, 외부적으로 정부 지원을 기반으로 티어1(부품 1차 협력사・덴소 등)과 팹리스(반도체 설계기업・르네사스 등)·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TSMC)의 반도체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토요타 역시 반도체 공급부족 장기화와 동남아 집중 산업 구조로, 2차 공급난의 파고를 넘지는 못했다. 보고서는 “전략적으로 비축한 핵심재고를 모두 소진했고, 반도체 후공정을 포함한 동남아에 집중된 자동차 부품 산업 구조로 9월 월생산량의 40% 수준인 40만대를 감산했다”고 했다. 

 

보고서는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기업을 육성해 국내에서 통제가 가능하고, 안정적인 여건을 조성해 기업과 직접적인 협력을 가능하게 해야 한다"며 "위기대응을 우선순위로 지정학 요소를 반영한 공급망 재편도 요구된다"고 했다.

 

 

 

토요타, 반도체, 동남아, NXP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NXP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