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현대차, 전세계 브랜드 가치 152억 달러로 35위

전년 143억달러 대비 6% 상승

2021.10.21

현대자동차는 21일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의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종합순위 35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전년 143억달러 대배 6% 늘어난 152억달러로 추산됐다. 

 

 

현대차는 지난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84위, 35억달러 가치로 처음 진입했다.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투자로,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7년 연속 30위권 안에 들어가는 성과를 거뒀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인터브랜드는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런칭했을 뿐 아니라, 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현재 브랜드 방향성으로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전개하고 있다. 올초 출시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그런 브랜드 방향성의 맨 앞에 서있는 제품으로,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이 진행한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Robotics) ▲자율주행 등에 활발히 투자하는 등 미래 산업 선도를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전동화 UAM을 선보이고, 2030년대에는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 제품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의 협업을 통한 로보틱스 사업으로 소비자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한다는 방침도 세워두고 있다. 

 

 

발 빠른 시장 대응 역시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배경 중 하나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소비자와의 대면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클릭 투 바이(Click to Buy)’를 구축해 미국과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하는 중이다. 국내에서는 신형 경형 SUV 캐스퍼를 온라인 판매하고 있다. 

 

지난 8월 글로벌 디자인 상인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인터페이스 & 사용자 경험 디자인(Interface & User Experience Design)’ 최우수상을 포함해 총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한 점도 브랜드 가치 상승에 기여했다.

 

 

 

현대자동차, 브랜드가치, 글로벌, 모빌리티, 아이오닉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현대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