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GM,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밴플리트 상’ 수상

“한미 경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한 것”

2021.10.21

제너럴모터스는 19일(현지시각)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밴플리트 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GM에 따르면 밴플리트 상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제임스 밴플리트 미 8군 사령관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1992년부터 매년 한미 상호 이해와 우호 증진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되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수상했다. 

 

GM의 이번 수상은 LG와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로 미국 내 공장에 40억달러(약 4조7100억원)를 공동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대량 생산을 준비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전기차 시장 성장을 위한 추가 시설 유치 계획을 통해 한미 경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는 “GM은 LG를 포함해 한국과 오랜 기간 생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LG와의 파트너십은 GM의 전동화 전환 및 탄소 배출 제로의 비전에 긴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양국 모두가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 그리고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하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GM은 한국에 약 1만2000명의 임직원과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에 걸쳐 약 190개의 대리점, 그리고 약 430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고 있는 매우 큰 규모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한국은 숙련된 제조 기술 외에도 혁신의 중심지이고, 한국 내 세계적인 수준의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센터에서 인재들이 활약하고 있다. 한국 사업장에서 개발돼 미국에서 생산되는 볼트(Bolt) EV는 글로벌 협력이 얼마나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게 만드는 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덧붙였다.

 

 

 

GM, 한국GM, 쉐보레, 밴플리트상, 수상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GM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