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람보르기니, 2021년 전세계 8,405대 판매로 역대 최고 실적 달성

대한민국에서 354대 판매하며 아태지역 주요 성장 동력으로서 판매량 견인

2022.01.17

람보르기니가 2021년 한 해 전 세계에서 8,405대를 고객에게 인도해 전년 대비 13% 증가율을 달성,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2021년 지표에 따르면 3개 거점 지역인 미주지역,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아시아 태평양 지역 시장의 판매량이 균형 있게 분포돼있다. 또한 3개 거점 지역 모두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한국 시장이 포함된 아태지역 판매량은 2020년 대비 14%,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판매량은 12%, 미주 지역 판매량은 14% 증가했다.

 

 

특히 아태지역에서는 대한민국이 총 354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판매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전세계 판매량 2위를 달성한 중국은 총 935대, 태국과 인도는 각각 75대와 69대의 실적을 거뒀다. 4개 시장이 거둔 놀라운 성과는 2021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전체 인도량의 63%를 차지한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472대를 판매하며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1위를 차지했다. 중국(935대), 독일(706대), 영국(564대), 이탈리아(359대), 한국(354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모델별로는 우루스가 5,021대를 판매해 여전히 높은 판매세를 유지해 나갔다. 우라칸은 2,586대를 판매하며 꾸준한 판매 성과를 이뤘다. 아벤타도르 역시 전세계 798대가 인도됐다. 제품 포트폴리오 전반에 대한 수요와 주문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다. 람보르기니는 앞으로 12개월 동안 4종의 신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람보르기니는 2021년에 3개의 신차를 공개했다.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한 우라칸 STO, 람보르기니의 V12 엔진을 장착한 마지막 모델인 아벤타도르 LP 780-4 울티매와 전설적인 모델 쿤타치의 50주년 기념 모델인 쿤타치 LPI 800-4가 출시됐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아태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는 “전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작년 한 해는 아태지역의 람보르기니에게는 놀라운 한 해였다. 우라칸 STO와 아벤타도르 LP 780-4 울티매, 쿤타치 LPI 800-4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제품 출시와 더불어 아태지역의 전문적인 딜러 네트워크의 강력한 지원 덕분에 큰 성장을 이뤄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올해도 다양한 람보르기니 모델을 선보이며 안목 있는 고객과 팬들에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람보르기니는 작년 5월 지속가능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디레지오네 코르 타우리”를 발표한 바 있다. 핵심 모델의 전동화 및 본사 공장의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미래 전략이다. 2023년에는 첫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며,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최고의 성능과 람보르기니 고유의 드라이빙 경험을 전동화 이후에도 그대로 계승 및 발전 시키는 것이 핵심 목표가 될 것이며, 전기화로 인한 무게 증가를 극복하기 위한 초경량 탄소섬유 기술 적용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제품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0%까지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하이브리드로 전환 이후 순수전기차로의 이행 가속화가 이뤄질 예정이며, 앞으로 5년 후 람보르기니의 4번째 모델이자 최초의 순수전기차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람보르기니 CEO 스테판 윙켈만은 “이 기록은 람보르기니의 체계화된 전략, 브랜드의 뛰어난 세계적 명성, 람보르기니 팀의 열정과 뛰어난 역량,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뛰어난 전문성과 역동성을 보여준 52개 국가의 173개의 딜러들 덕분이다.”고 말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우라칸, 아벤타도르, 쿤타치, 슈퍼카, 스포츠카, 이탈리아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람보르기니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