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MZ세대 취향 저격!’ 지프 뉴 컴패스 출시

가격 리미티드 2.4 5140~5440만원, S 2.4 AWD 5640만원

2022.06.23

 

지프가 뉴 컴패스를 공식 출시했다. 지난 2018년 출시한 2세대 컴패스의 부분 변경 차종으로 높은 품질의 실내 디자인과 마감, 개선된 온로드 주행 성능으로 상품성을 강화하고 안정성과 연결성 또한 정교해져 사용 만족도를 높였다.

 

 

베이비-그랜드 체로키로 불리는 외관의 비율은 유지하면서 세부 디테일을 수정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그릴과 LED 헤드램프로, 하이 글로스 블랙으로 둘러싸인 7슬롯 그릴과 중간 그릴은 전면의 입체감을 더하고, 하부 그릴은 냉각 기능 개선을 위해 이전보다 더 키웠다. 모든 트림에는 프로젝터 헤드램프, 포그램프 및 테일램프를 LED로 기본 적용했다. 18•19인치 휠 디자인도 새롭게 바뀌었다.

 

 

실내는 수평적인 레이아웃을 활용해 넓고 정돈된 이미지를 부여한다. 송풍구 디자인을 대시보드 패널을 따라 슬림하게 통합했고, 10.25인치 계기판과 중앙의 10.1인치 터치 스크린을 깔끔하게 배치했다. 두 모니터는 서로 호환 가능하며 각종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표시한다.

 

새로운 다기능 스티어링 휠은. 오디오,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제어할 수 있고 가죽 소재로 열선 기능도 제공한다. 앞좌석은 열선과 통풍 시트는 물론 뒷좌석 열선 시트도 마련했다. 뒷좌석은 60:40으로 활용 가능하며, 적재 용량은 시트 배치에 따라 770ℓ부터 1693ℓ까지 활용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2.4리터 멀티에어 엔진과 6단 및 9단 자동 변속기가 맞물린다. 최고출력 175마력, 최대토크 23.4kgm를 발휘한다. 타이어는 도심과 포장 도로에 최적화된 브리지스톤 듀얼러 H/P 스포츠가 기본으로 들어간다.

 

 

리미티드 2.4 AWD와 S 2.4 AWD의 경우 4륜 구동 기술을 품었다. 최대 토크를 각 바퀴에 완전히 전달하는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시스템은 뒤축 분리 기능으로 4륜과 2륜의 자유로운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셀렉-터레인 지형 설정 시스템은 오토, 눈길, 모래, 진흙의 네 가지 모드를 선택해 주행할 수 있다.

 

 

뉴 컴패스는 엔트리 트림부터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하는 키리스엔터 앤 고 스마트키 시스템, 원격 시동, 핸즈프리 파워 리프트게이트를 기본 사양으로 적용했다. 10.1인치 터치 스크린은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유커넥트 티맵 내비게이션을 활용 가능하다. 알파인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1,2열 USB 포트도 기본이다.

 

 

이 외에도 전/후 센서 주차 보조 시스템, 평행/수직 주차 및 출차 보조 시스템, 후방 카메라, 언덕 밀림 방지, 스톱&스타트, 크루즈 컨트롤, 사각 지대 /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액티브 레인 매니지먼트 시스템, 풀-스피드 전방 충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보행자/자전거 감지 긴급 브레이킹 시스템 등의 안전 장치들이 적용됐다.

 

상위 트림인 S 2.4 AWD는 무선 충전 패드, 360도 서라운드 뷰 카메라, 고속도로 주행 안전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톱&고, 교통 표지 인식 시스템, 운전자 졸음 감지 시스템 등이 추가로 들어갔다.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이크 아우만 사장은 "뉴 컴패스는 완성도 높은 외관과 풀체인지급으로 달라진 실내, 한국 소비자가 선호하는 편의 사양 등을 고루 갖춰 기존과는 비교 불가한 ‘프리미엄 컴팩트 SUV’로 탄생했다”며 “뉴 컴패스가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뉴 컴패스는 총 3가지 트림으로 판매한다. 가격은 리미티드 2.4 FWD가 5140만원, 리미티드 2.4 AWD가 5440만원, S 2.4 AWD가 5640만원이다.

 

 

 

지프, 컴패스, SUV, 신차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스텔란티스 코리아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